정취암은 산청군 소재지에서 동남 방향 약 10km에 위치한 대성산(일명:둔철산)의 기암절벽 사이에 자리한 사찰로 그 상서로운 기운이 가히 금강에 버금한다 하여 옛부터 소금강이라 일컬었다.

신라 신문왕 6년(병술, 서기 686년)에 동해에서 장육금신(부처님)이 솟아올라 두 줄기 서광을 발하니 한줄기는 금강산을 비추고, 또 한줄기는 대성산을 비추었다.
이때 의상조사께서 두 줄기 서광을 쫓아 금강산에는 원통암을 세우고 대성산에는 정취사를 창건하였다.
정취암에서 북쪽으로 약 4km에 위치한 율곡사는 원효스님께서 창건하셨는데, 정취사와 율곡사에 각기 주석하고 계시던 의상 스님과 원효스님께서는 수시로 왕래하며 수행력을 서로 점검하고 탁마 수행한 일화들이 전해지고 있다.

동국여지승람을 비롯한 조선 중기의 기록에는 정취사로 사명이 기록되어 있는데, 조선후기에서 구한말 사이에 조성된 불화에는 정취암으로 기록되어 있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정취암정취관음보살을 본존불로 봉안하고 있는 한국유일의 사찰이다.
신라 헌강왕 2년(무인, 858년) 굴산 범일선사가 낙산사에 봉안했던 정취보살상을 고려 고종 41년(갑인, 1254년)에 명주성이 몽고병에 함락될 때 야별초 10인과 사노인 걸승이 땅속에 묻어 난을 무사히 피하게 되었다.
그 후 기림사 주지스님 각유선사가 이 정취보살상은 국가의 신보이니 어부(궁궐)에 모실 것을 왕에게 아뢰어 왕의 명을 받아 어 부에 모시게 되었다.

고려 공민왕 3년(갑오, 1354년)에 화경, 경신 두 거사가 정취사를 중건한 후 어부에 봉안되어 있던 정취보살상을 정취사로 이운하여 봉안하게 되었다. 정취사는 고려 공민왕의 개혁 의지를 실현하고 원나라와 이후의 명나라로부터 관섭을 극복하려는 개혁 세력의 주요한 거점이 되었는데, 산청군에 전해지는 문가학과 정취암에 얽힌 설화는 당시 보수 세력과 개혁 세력간의 갈등을 설화로 각색 것으로 사료된다.

정취암은 창건 이래 고승납자들의 요결처가 되었으며, 조계종 종정을 역임하신 고암 대종사와 성철 대종사께서도 한때 주석하시며 정진 하셨다. 또한 수많은 선남선녀들이 정취관음보살의 가피력으로 보리대원을 성취하여 최고의 관음성지로 그 명성이 널리 전하여 졌다.

그러나 무상살귀를 그 무엇인들 거스릴 수 있으리요. 조선 효종 3년 임신 4월 26일(서기 1652년) 화마가 진동하여 원통보전을 비롯한 모든 전각이 전소하였으며 이때 정취보살상도 함께 소실되어 창건 이래 가장 큰 비운을 맞았다.
당시 정취암에서 정진하던 봉성당 치헌선사께서 효종 4년(계사, 서기 1653년)에서 9년(무술, 서기 1658년) 사이에 화주를 구하고 사재를 내어 중건하였는데 현재의 목조관음보살좌상(정취관음보살상)은 효종 5년(갑오, 1654년)에 소실된 정취보살 상을 재현하여 조성하였다고 전한다.

봉성당 치헌선사는 정취암의 중창조로 이후 평생을 정취암에 주석하시면서 큰 법력으로 중생들을 안위케 하였는데 지금까지도 그 가피의 명성이 전하여 지고 있다. 선사의 생몰연대는 전하여지지 않으나 입적하신 기일은 음력 12월 20일로 기록되어 있어 이날을 개산일로 정하여 개산제를 봉행하고 있다.

 
 
 

<정취암과 여우설화>

옛날 고려시대 공민왕은 왕자시절 원나라에 불모로 붙잡혀갔었다. 나라를 빼앗긴 국치의 모진 수모를 뼛속 깊이 새기며 절치부심의 나날을 피눈물로 보내다 돌아와 후일 왕이 되었다. 왕이 된 공민왕은 지금의 간도 땅까지 영토를 확장하였으며, 국가의 자주권 회복과 왕실의 권위 회복을 위한 개혁의지를 실현하기 위하여 신돈스님을 등용한 후 수구 보수 세력들을 척결하려다 그들의 완강한 저항에 부딪쳐 결국 개혁의지가 좌절되었다.
그 후 국가 기강이 극도로 혼란해졌으며 이성계 등에 의하여 결국 고려는 멸망하고 조선 왕조가 건국되었다.
공민왕이 신돈스님을 등용한 후 국가의 자주권 회복과 수구 보수 세력들을 척결하려 할 무렵을 전후하는 시기에 정취암은 개혁파들의 중요한 거점이 되었다. 이러한 정황을 간접으로 시사하는 설화가 지금까지 널리 전해지고 있다.

고려 말기 어느 때에 정취암 바위굴에는 500년 묵은 여우가 살고 있었다.
이 여우는 매년 섣달그믐 밤이면 사람을 홀려서 한 명씩 죽였다. 그리하여 정취암에서는 매년 섣달그믐이 되면 스님을 비롯한 대중들이 절을 비우고 피신을 하게 되었다.
절에서 대중들이 섣달그믐마다 피신을 하자 그 피해가 인근 마을로 이어졌다.
이때에 정취암 10여리 밖 소이 마을에 문가학이라는 선비가 살았다. 문가학은 어려서부터 담력이 담대하고 문무를 겸비하여 그 재질이 뛰어난 사람이었다.
바위굴의 500년 묵은 여우의 폐해가 널리 펴지고 인근의 큰 우환거리로 전해지자 문가학은 그 여우를 손수 잡기로 하였다.

문가학은 섣달그믐날 술을 한말 짊어지고 정취암에 올라가 밤이 깊어지도록 기다려다.
간간히 스쳐지나는 바람에 흔들리는 풍경소리만이 고즈넉한 산사의 밤을 지키는 듯 사위가 적막 그 자체였다.
이경이 지나고 삼경도 깊어갈 무렵 한 줄기 스산한 바람과 함께 나타난 여인이 문밖에서 서성거리며 문을 기웃거렸다.
문가학은 이것이 요괴이구나 마음으로 생각하고 조금도 흐트러짐이 없이 담담한 표정으로 그대는 무슨 연유로 이 깊은 밤에 산사를 찾았느냐고 묻고 외간의 사람이기는 하지만 밖이 추우니 방으로 들어오게 한 후 자리에 앉으라 하였다.
방으로 들어와 불빛에 비친 용모를 보니 아찔할 정도로 미색이 빼어난 미인이었다.
문가학은 적적한 밤중에 이토록 빼어난 용모를 갖춘 귀인을 만났으니 어찌 술이 없을 수 있겠는가 마침 좋은 술이 있으니 같이 마시자고 하였다.
한담을 섞어가며 함께 술을 마시다 보니 밤은 깊어가고 술 또한 바닥이 드러나서 만취가 되었다.
여인이 술에 취하자 잠이 들어서 비스듬히 기대어 옆으로 눕는 것을 보니 꼬리가 아홉 달린 구미호의 화신이었다.
문가학은 미리 준비한 끈으로 여우의 손과 발을 묶었다. 여우가 깜짝 놀라서 깨어나더니 살려달라고 애원을 하였다.
문가학은 꾸짖어 말하기를 요사스러운 짖을 해서 많은 작폐를 하였으니 그 죄가 죽어 마땅한지라 용서할 수 없다고 하였다.
여우가 애원하며 말하기를 나에게는 온갖 일을 마음대로 꾸밀 수 있는 둔갑술 비결이 있는데 살려주면 대신 그 책을 주겠다고 하였다.
문가학은 마음속으로 기뻐하였으나 여우에게 속을 보이지 아니하고 먼저 그 책을 보고난 후 사실과 다르지 않다면 살려주겠다고 하였다.
그러자 여우가 굴로 들어가 둔갑술 비결이 적혀있는 책 한권을 들고 나와서 건네주었다.
문가학은 둔갑술 비결이 적혀있는 책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마지막 한 장이 남아 있을 때까지 독서 삼매에 빠져들어 보고 있었다. 그 때 여우가 끄나풀을 몰래 풀고 갑자기 책을 낚아 채어서 굴속으로 도망쳐 사라져 버렸다.

문가학은 지금까지 본 둔갑술 비결대로 둔갑술을 부려 몸을 바꾸어 보았다. 그런데 둔갑이 완전히 되지 못하고 옷고름은 감출 수 없었다.
그 후 문가학은 과거에 급제하여 내한 벼슬을 하면서 여우에게 배운 둔갑술로 새로 변하여 궁중에 들어가 은자(은으로 만든 돈)를 빼내어 거사 자금으로 쓰다가 발각되어 역모죄로 참수되었고 그 집터도 못이 되었다고 전한다.
그밖에 둔갑술로 은기둥을 만들게 하여 남쪽 하늘로 날아가는 것을 관병이 뒤쫓아 고향 마을을 찾아와서 가산을 적몰하였다는 이야기도 전한다.


이 이야기는 당시 국가의 자주권을 회복하고 수구 보수 세력들을 척결하여 나라를 새롭게 개혁하려던 공민왕의 개혁의지에 뜻을 함께 하던 개혁파 세력들이 일으킨 거사와 관련된 이야기로 사료된다. 정취암에서 멀지 않는 청곡사에 신돈스님이 주석하였고, 공민왕 3년에 스님이 아닌 화경과 경신이라는 두 거사가 정취암을 중수한 것과 중수 후 왕실에 봉안되어 있던 정취보살상을 이곳 정취암에 옮겨와 봉안 한 것, 목화 씨앗을 중국에서 몰래 가져와 우리나라에서도 무명옷을 입을 수 있도록 한 삼우당 문익점 선생이 문가학과 같은 시기에 살고 같은 남평 문씨 일족이며, 또한 역모에 연루된 점등 많은 관련 증거들을 들 수 있다.

그렇다면 여우와 둔갑술은 무엇을 상징 할까? 여우는 거사를 위한 어떤 계획이거나 결사의 뜻으로 해석할 수 있고 둔갑술로 궁궐에 들어가서 거사 자금인 은자를 빼내왔다는 것은 왕실에서 거사 자금을 비밀리에 주었거나 내통하고 있다는 것을 쉽게 유추해 볼 수 있는 상징성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 설화와 역사적 사실들을 통하여 유추해볼 때 정취암은 당시 고려 말 국운이 쇠퇴하여 진나라를 새로 일으켜 세우려는 국가 개혁 의지에 대한 모종의 결집체였거나 거점이었다는 사실을 상징적으로 전하는 설화이다.